지금 흙집에서

지금 흙집에서

뜨끈한 구들장이 그리워질 때 입니다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관리자
작성일14-10-20 14:26 조회2,730회 댓글0건

본문

가을의  심장부를 향해 온산천이 붉게 타들어 가고 있습니다.

스치며 지나가는 아름다운 모습이 너무나 안타까울 지경입니다.'

이내 잎을 다 떨구고 앙상하고 을씨년스런 시간이 올까 두려워 순간순간을 눈과 머리와 가슴에 담느라 분주합니다.

아름다운것은 짧기에 더 아름답게 느껴지나 봅니다.


여름휴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뜨끈한 구들장이 그립게 느껴집니다.

요즘 이른 추위로 낮에는 반소매에 조석으론 이른 겨울을 느끼게 할 정도입니다.'

8월 말부터 아궁이에 불을 지피기 시작했으니 벌써 두달이 다 되어갑니다.

1년에 불을 때지않는시간이 약 2~3개월 밖에 되지 않네요....


펜션의 이모저모 감상하세요~~




ff2e0f3ac39cc03801a83c298ac80bec.JPG


초가을 색이 완연합니다

6eccbec878dabec68f1aee9dec0dce45_1598508553_503.jpeg 


47ae34009d364ed3f60cd25449772e98.JPG


148443f3cf27323fb6600dda2994b64c.JPG


403bd84010e30ff5df1e247615376975.JPG


b4a8a4cd37d10849f627707236175359.JPG


a8a35aa8475114a47a390801acb13a0e.JPG


김장채소앞에 여름내 내어주다가 저물어가는 방울토마토가 애처롭습니다.

cfb4a6a6071db5b41a52043a4c0c2ac1.JPG


펜션각채마다 뒤뜰에 있는 미니텃밭입니다.

887755a362e669fc8ee56330737c966e.JPG


취꽃이 마지막 작별인사라도 하는듯 합니다

6180dc03eca2c94736f2359d88f938ba.JPG
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